•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이 경찰 내사 시작하자 새롭게 올린 영상

비키니 오토바이로 화제가 된 여성 인플루언서가 경찰 내사 시작 소식에도 같은 날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A씨의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오토바이 뒷자석에서 비키니만 입은 채 서울 강남 대로변을 누벼 과다노출 혐의로 내사가 진행된 여성 인플루언서 A씨가 새로운 영상을 업로드했다.


지난 2일 오후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지난달 31일 유튜버 보스J와 함께 서울 강남 대로변을 누볐던 새로운 영상 두 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A씨는 보스J의 뒤에 꽉 붙은 채 빗길을 누비며 질주를 즐기는 듯한 모습을 취했다.


이어 양팔로 큰 하트를 그렸고 도로를 누비는 동안 지나다니는 시민들과 운전자들에게 손짓으로 인사를 건넸다.


A씨의 인스타그램


인사이트A씨의 인스타그램


이날 A씨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그러니까 넌 자신의 길을 믿고 힘차게 달려나가면 된다"는 애니메이션 장면을 올리며 자신의 행동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앞서 A씨의 강남 질주 영상은 지난달 3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먼저 포착됐다. 당시 커뮤니티에는 "비키니 입고 라이딩하는 커플"이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함께 목격담이 게재됐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선정적이다", "위험해 보인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빗발치자 경찰은 결국 보스J와 A씨에 대한 내사에 들어갔다.


2일 오전 경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들에 대해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 적용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A씨의 인스타그램


경찰 관계자는 해당 영상과 관련해 "법률을 검토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한편 A씨와 함께 도로를 질주한 보스J는 구독자 1만 9000여명의 바이크 유튜버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퍼포먼스로 봐달라. 요즘 세상 살기 너무 팍팍하지 않냐"며 "그냥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물론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h를 유지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