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6 26℃ 인천
  • 29 29℃ 춘천
  • 24 24℃ 강릉
  • 28 28℃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7 27℃ 광주
  • 27 27℃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목소리 안 이쁘면 맘이라도 이뻐야지"...음식 잘못 와 항의했더니 '인신공격' 댓글 단 식당 사장

고객의 항의성 리뷰에 인신공격성 답글을 단 식당 사장의 대처가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A씨 리뷰에 인신공격성 답글을 단 식당 사장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주문한 음식이 잘못 배달 와 항의성 리뷰를 달았다가 식당 사장으로부터 인신공격성 답글을 받은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여성은 잘못에 대한 지적을 했을 뿐이지만 식당으로부터 "목소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것"이라고 답글을 받아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당한 요구를 했음에도 사과도 못 받고 인신공격까지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지난달 31일 늦은 오후 평소 자주 애용하던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물회와 김치전을 주문했다. 그러나 집 앞으로 배달 온 음식은 김치전이 아닌 일반 파전이었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파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음식을 촬영한 뒤 식당 사장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러자 사장은 "(주방에서) 김치전 부치는 걸 내가 봤다. 저거 김치전 아니냐"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듯한 답을 보였다.


이에 A씨가 재차 항의를 하자 사장은 "(돈을) 다시 부칠테니 다음부터 다시는 (여기서) 시켜 먹지 말라"고 했다.


전화를 마친 후 A씨는 즉각 배달앱 고객센터에 연락해 환불을 요구했다. 상담원을 통해 자정에 김치전 금액(1만 3000원)에 대한 금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


하지만 제시간에 돈을 들어오지 않았고 한참을 기다린 후에야 식당사장으로부터 입금을 받았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이체 내역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정작 들어온 돈은 1만 3000원이 아닌 1만 1700원, 입금자명은 '겁나아깝다'였다. 식당 사장이 결제 수수료를 자체적으로 제외하고 보낸 사람 이름을 통해 A씨를 조롱한 것이다.


화가 난 A씨는 배달앱에 자신이 겪은 내용과 함께 리뷰 1점을 남겼다. 사장은 해당 리뷰에 직접 답글을 달아 "목소리와 말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것"이라며 인신공격성 댓글을 적었다


A씨는 "본인 돈이 그렇게 아까웠으면 다른 사람 돈도 아까운 줄 알아야 한다"며 "돈도 돈이지만 자주 이용하는 식당이었는데 단골을 어떻게 대하는지 철저하게 느꼈다"고 글을 마쳤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김치전 아닌데 무슨 소린가", "망하는 가게는 다 이유가 있다", "부가세 1300원 빼고 보낸 건 진짜 추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