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6 26℃ 인천
  • 33 33℃ 춘천
  • 23 23℃ 강릉
  • 32 32℃ 수원
  • 29 29℃ 청주
  • 27 27℃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9 29℃ 부산
  • 30 30℃ 제주

'만 5세 초교 입학' 반대하는 학부모가 손 뿌리치는데도 계속 붙잡는 교육부장관 (영상)

박순애 사회부총리가 '학제개편 반대'를 외치는 부모의 손을 붙잡으려다 뿌리침을 당했다.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장관님, 제가 위로받으려고 하는 게 아니에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정책과 관련한 긴급 간담회에서 머쓱한 장면을 연출했다.


울지 않는 학부모단체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를 위로하려다 손을 뿌리침당한 것이다.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박 부총리는 학부모 단체 대표들과 만나 학제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현행 만 6세에서 만 5세로 하향하는 학제개편안에 대한 반대 여론이 커짐에 따라 만들어진 자리로 풀이된다.


MBC


논란이 된 장면은 박 부총리가 간담회에 참석한 사교육없는세상 정지현 공동대표의 발언을 듣던 중 나왔다.


정 대표는 "이미 자라고 있는 아이들도 불행하다며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지금 산적해 있는 문제 하나 해하지 못하시면서"라며 감정이 격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박 부총리는 갑자기 정 대표의 손을 잡으며 위로하려 했다.


하지만 정 대표는 “장관님, 제가 위로받으려고 하는 게 아니에요”라고 말하면서 손길을 뿌리쳤다. 그럼에도 박 부총리는 손을 계속 붙잡으려 시도했다.


인사이트발언하는 사교육없는세상 정지현 공동대표를 바라보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 뉴스1


관계자가 휴지곽을 손 위에 놓고 가는 장면도 나왔다. 이 같은 장면은 간담회 현장에 있던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이날 박 부총리는 "국민들이 만약 정말로 이 정책을 아니라고 판단한다면 정책은 폐기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민들이 전부 원하지 않는 정책을 어떻게 추진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학제개편은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더 나은 공교육 서비스를 제공할지에 대한 대안 중 하나로 나온 것이고 대안은 목표를 위해 바뀔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