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30 30℃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1 31℃ 제주

면접 보러 갔다가 마스크 벗자 사진이랑 다르게 생겼다며 '얼평' 당한 여성

면접관에게 사진이랑 다르게 생겼다며 '얼평' 당했다는 여성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면접관에게 사진이랑 다르게 생겼다며 '얼평' 당했다는 여성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2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한 여성의 면접 후기를 전했다.


대만에 사는 여성 A씨는 최근 면접을 보러 갔다가 불쾌한 일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면접을 보러 갔다가 마스크를 벗은 순간 조롱당했다며 불쾌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Ustream


A씨는 "면접관이 마스크를 벗은 얼굴을 보자마자 '사진이랑 너무 다르게 생겼다'로 하더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녀는 면접관의 말에 너무 당황해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한 채 얼굴이 새빨개졌다고 했다.


A씨는 스스로 이력서 속 증명사진이 잘 나온 편이라고 인정했다. 콤플렉스였던 하관 등의 부분을 포토샵으로 보정했다고 했다.


그녀는 "증명사진이 많이 잘 나온 건 맞지만, 면접자를 앞에 두고 면접관이 대놓고 '얼평'하는 건 예의가 아니지 않냐"면서 격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人生向前走


이어 "면접관이 2주 이내에 합격 문자를 받지 못하면 떨어진 줄 알라고 하더라"면서 "이 정도면 탈락시키겠다는 뜻 아니냐"고도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면접관이 조롱하는 것처럼 느껴졌다면 그의 태도가 잘못된 것"이라면서도 "너무 다른 사람처럼 느껴져서 물어봤을 수도 있지 않냐, 그게 꼭 탈락이라는 뜻은 아닐 거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실제로 증명사진 포토샵 너무 많이 해서 아예 다른 사람처럼 보이는 경우가 많다"며 "이력서 증명사진은 '성괴'처럼 포토샵 하기보다 깔끔하게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