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4 24℃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맘스터치, 오는 4일부터 '최대 1000원' 가격 인상 단행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속적인 글로벌 원부자재 구매가 상승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란 설명이다.


2일 맘스터치는 이달 4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가격 인상 여부와 인상폭은 복수의 가맹점주협의회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인상 품목은 버거 23종과 치킨 20종, 사이드 메뉴 7종 포함 총 50종이다. 인상폭은 버거 200원, 치킨 1,000원, 사이드 메뉴 100~400원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표적으로 '싸이버거' 단품이 4,100원에서 4,300원으로 200원 상승한다.


'후라이드치킨' 한 마리가 15,900원에서 16,900원, '후라이드싸이순살' 한 박스가 9,900원에서 10,900원, '케이준양념감자(중)'는 1,800원에서 2,000원으로 오른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계육, 밀가루, 오일 등 주요 원부자재의 물가 상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맹점의 수익성 보전을 위해 무거운 마음으로 가격 인상을 실시하게 됐다"라고 가격 인상 원인을 밝혔다.


이어 "가격 조정에 따른 인상분 전액은 가맹점 수익 개선 및 원부자재 구매가 인상 대응에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통업계의 가격 인상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성비 프랜차이즈점으로 유명세를 치렀던 맘스터치마저 인상 대열에 합류하며, 소비자들의 지갑 사정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