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개처럼 짖어라"...후임병 기절할 때까지 명치·뺨 마구 때린 해병대 선임

해병대 한 부대에서 선임병에게 장시간 구타와 가혹 행위를 당했다는 한 병사의 주장이 나와 군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해병대 한 부대에서 선임병에게 장시간 구타와 가혹 행위를 당했다는 한 병사의 주장이 나와 군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8일 군인권센터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해병대 2사단 예하 대대에서 선임병에게 구타와 가혹행위를 당한 후임병이 기절해 병원에 이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이 부대 소속 A상병은 지난달 19일 초소 근무 중 B일병이 다른 중대 선임들 기수를 제대로 외우지 못했다는 이유로 초소 뒤편 CCTV 사각지대로 불러냈다.


이후 "만만하냐"며 뺨을 B일병의 뺨을 7∼8대 때렸다. 이어 A상병은 "너는 외우지도 못하니까 짐승이다", "개처럼 짖어라", "몰티즈처럼 짖어라" 등의 발언과 함께 명치를 때렸다. 


인사이트뉴스1


또 A상병은 고양이·양 등의 소리를 내라고 한 뒤 구타를 이어갔다. B일병이 체감한 폭행은 20∼30분간 지속됐다고 한다.


A상병은 이날 근무가 끝난 새벽 2시 30분께 생활관 복귀 한 뒤, B일병이 자신보다 먼저 옷을 갈아입었다는 이유로 트집을 잡기도 했다. 


그는 자고 있던 B일병의 선임들을 모두 깨웠고, 샤워를 하던 B일병이 알몸 상태인 채로 선임병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B일병은 이후로도 구타와 괴롭힘을 당했고, 같은달 22일 결국 기절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사건 이후 처리 과정에서 부대 간부들의 2차 가해도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폭력의씨앗'


간부들은 B일병이 퇴원해 부대로 복귀하자 "일병 땐 누구나 다 힘들다. 너 정신력 문제다", "다른 동기들도 구타 맞았는데 왜 너만 그러냐"는 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후 B일병은 지난 13일 청원휴가를 나왔으며, 현재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와 우울감 등의 이유로 민간병원 정신과에 입원한 상태다. A상병은 사건 발생 다음 날 다른 부대로 전출됐다. 


군인권센터는 "가해자를 구속하여 엄정수사하는 것은 물론 구타·가혹 행위를 인지해 놓고도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저지른 주임원사 등에 대해서도 의법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며 "해병대의 인권침해 사건 처리 프로세스를 점검하고 책임자 전원을 엄중히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해병대 사령부는 "해당 부대는 사고 발생 즉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 조치했고, 피해자의 치료여건을 보장해 현재 본인 희망하에 민간병원에서 진료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경찰에서 관련 사건을 조사 중이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