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제주도 렌터카 비싸서 자동차 배로 이동하는데 '탁송 취소' 통보받고 대혼란 온 여행객들

제주도의 렌트 비용이 무섭게 치솟자 배로 자차를 탁송하려 예매했던 여행객들이 갑작스러운 예약 취소 통보를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무섭게 치솟는 제주도 렌터카 비용에 자차 탁송을 예약했던 여행객들이 갑작스러운 '탁송 취소' 통보를 받았다.


지난 27일 각종 온라인 여행 커뮤니티에는 '제주 탁송이 취소됐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건의 전말은 계약 해운사가 제주 탁송 서비스 업계 중 가장 큰 J업체의 탁송 선박을 매각하면서 탁송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업체 측이 올린 공지에 따르면 해운사가 선박을 매각하면 행정절차 기간 중엔 소유자가 없는 '무적 상태'이기에 운행이 불가능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런데 선박을 매각한 해운사가 업체 측에 당일에서야 일방 통보하는 바람에 일정 기간 탁송 서비스를 진행할 수 없게 돼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예약한 여행객들은 예약 취소가 불가피하다며 전액 환불 조치하겠다고 통지했다. 당시 J업체 외에도 A업체와 H업체 등 해당 선박을 이용하는 다른 곳들도 마찬가지로 탁송이 불가했다.


해당 업체 여행객들은 환불이 아닌 대체 선박을 확보해 달라는 요구가 대부분이었지만 지난 28일까지 업체가 답변을 주지 않자, 선박 매각 등 관련 절차를 담당하는 제주해양수산 관리단에 직접 항의했다.


결국 이날 오후에 선박 매각 매수 업체 간의 조정이 이뤄져 매각 절차 자체가 연기되고 예정돼있던 탁송 물량은 운송이 가능해졌다.


인사이트탁송업체 안내문 / 홈페이지 캡처


'탁송 대란'은 일단락됐지만 여행객들은 여전히 혼란을 겪고 있다.


업체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선박 출항의 휴항이 취소되고 재출항이 확정됐다"면서 "차량 인수와 해상운송 모두 정상화됐다. 기존 접수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며 환불 요청의 재접수 및 변경 신청도 진행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개별적인 안내를 못 받은 여행객들이 발생하고 급하게 렌터카를 빌려 금전적 피해를 호소하는 여행객들은 답답함을 토로했다.


제주해양수산 관리단에 따르면 선박을 매각·매입할 땐 매각 계획을 세워 절차대로 진행해야 계약 업체들이 일정을 고려해서 서비스 이용에 문제없이 진행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