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혼자 자전거 타다 넘어진 아주머니..."괜찮냐 물어봤는데 경찰에 절 신고했습니다" (영상)

자전거를 탄 아주머니로부터 한 운전자가 신고를 당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자전거 탄 아주머니를 배려해 뒤에서 천천히 서행하던 한 운전자가 아주머니로부터 신고를 당했다.


아주머니는 운전 중 인도에 오르다 넘어지게 됐는데 그 이유를 뒤따라 오던 차 때문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운전자는 넘어진 아주머니에게 다가가 "괜찮냐"고도 물어봤지만 이 같은 상황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는 "자전거 탄 아주머니 혼자 넘어지셨는데..."라는 제목으로 제보자 A씨의 사연이 방영됐다.


YouTube '한문철 TV'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5일 인천 중구의 한 1차로 도로에서 운전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자신의 앞에서 위태롭게 자전거를 타던 한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


여성은 자전거를 탄 지 얼마 안 된 듯 페달을 잘 못 밟을 정도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A씨는 같은 차선에서 무리하게 추월하며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특히 반대 차선에서도 많은 차량들이 지나다니고 있어 자전거 뒤에서 서행했다. 자전거는 인도를 올라가던 중 턱에 걸렸고 여성은 동시에 넘어졌다.


A씨는 그런 여성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껴 "괜찮냐"고 물어봤고 여성은 "발목이 좀 아프다. 인도로 올라가려다 혼자 넘어진 거니 신경 쓰지 말고 가라"고 답했다.


하지만 A씨는 내심 불안했는지 바로 지구대에 이 같은 사실을 이야기했다. 그 후 지구대에서 연락을 받은 A씨는 여성이 입원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여성은 A씨의 차량을 피하려다 넘어졌고 이 때문에 다쳐서 입원을 했다는 것이다.


A씨는 "그 후 교통조사관에게 연락이 와 제 차가 위협을 가해 (여성이) 넘어져 다쳤다더라"며 "조사관이 아직 조사 중이라 가해자나 피해자를 나누지 않았다. 통고나 위반 등 사항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서로 진술이 달라 제3기관인 도로교통공단에서 분석한 후 결정하므로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어 기다려 달라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를 두고 한문철 변호사는 "자전거가 인도를 올라가려다 혼자 넘어진 것 같다. 자동차의 잘못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선의를 베푼 사람을 죄인으로 만드는 대단한 분이다", "저건 무고죄를 중하게 처벌해야 한다", "보험사기죄로 저 아주머니 강력히 처벌하면 안 되나" 등 분노에 가득 찬 반응을 보였다.


YouTube '한문철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