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이재명 아내 김혜경 '법카 의혹' 조사받다 숨진 남성, '법카 바꿔치기' 당사자였다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다가 사망한 김씨의 정체가 누군지 드러났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더불어 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40대 남성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JTBC '뉴스룸'은 사망한 남성 김씨는 일명 '법카 바꿔치기' 의혹 당사자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숨진 김씨는 법인카드로 결제하기 전, 미리 식당이나 가게에서 결제할 때 사용된 개인카드의 명의자였다.


김혜경 씨의 측근 배씨가 지시가 떨어지면 이 결제는 취소됐다. 이후 다시 대금을 지불하는데 법인카드가 쓰였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물론 늘 김씨의 카드만 사용된 것은 아니었다.


숨진 김씨는 전직 기무사 요원이었다. 그는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성남 지역 담당 정보 요원으로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이재명 의원이 성남 시장으로 있었던 때와 겹친다.


김씨는 2018년 기무사를 전역한 뒤엔 성남시에 사무실을 둔 군납 업체에서 일했고, 지난해부터는 경기도 산하기관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비상임이사를 맡았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원장인 유승경 씨 역시 이재명 의원과 인연이 있는 인물이다. 그는 이재명 의원의 핵심 공약인 '기본 소득' 이론가인 인물로, 이 의원이 도지사 시절 직접 임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식당 등 법인카드가 쓰였던 129곳을 압수수색했다.


또한 소환 조사 등을 거쳐 다음 달 중순쯤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