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검찰, '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 여가부 압수수색

여성가족부의 '더불어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여가부를 압수수색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여성가족부의 '더불어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여가부를 압수수색했다.


2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이날 오전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을 비롯해 여가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여가부의 대선 관여 혐의가 여러 의혹 중 가장 중하다고 보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건은 지난해 11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여가부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인사이트정영애 전 여성가족부 장관 / 뉴스1


선관위 조사 결과, 민주당의 정책연구위원 A씨가 여가부 공무원들에게 "대선에 활용할 자료를 달라"라고 요구했다.


해당 요구에 여가부는 산호 실, 국 별로 정책 공약을 수집하고 정리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정리된 자료는 민주당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 검찰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민주당 정책연구실, 당직자가 포함된 카카오톡 단톡방 등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압수수색 결과 A씨 업무자료 등을 확보했었다. 


한편 선관위는 여가부 외에도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전 차관이 부처 공무원들에게 민주당에 전달할 대선 공약 발굴을 지시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인사이트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 로고 앞으로 정영애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나가는 모습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