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남친이랑 헤어졌어요"...울면서 고민 털어놓은 20대 승객 성추행한 택시기사

고민 상담을 해준다더니 돌변해 술에 취한 여성 승객을 추행한 택시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남자친구와 헤어진 20대 여성이 택시를 타고 귀가를 하던 중 끔찍한 성추행을 당했다.


지난 27일 조선일보는 여성 고객을 추행한 택시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60대 택시 기사 A씨는 20대 여자 승객 B씨의 몸을 10분간 더듬었다.


문제의 사건은 지난해 12월 10일 새벽 2시 40분경에 벌어졌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B씨는 지인과 송파구의 한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를 탔다.


남자친구와도 헤어졌는데 친구와도 싸운 B씨는 서러움에 택시를 탄 뒤 눈물을 흘렸고, A씨는 "그럴 수 있다, 인생은 다 그런 거다"라며 위로를 해줬다.


친절했던 A씨는 B씨의 집 근처에 도착하자 돌변했다.


몸을 가누지 못하는 B씨에게 도와주겠다며 접근했고, 부축하는 척하면서 피해자의 옷 속으로 손을 넣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는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문자를 보냈고, A씨는 B씨의 친구가 도착하자 자리를 떴다.


A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CCTV와 피해자의 옷에 묻은 A씨의 DNA 등을 토대로 강제추행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B씨가 '심신상실' 상태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판단, 강제 추행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