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대통령실 "사적 대화 내용 노출 유감...이준석 대표 오해 안 할 거라 생각"

대통령실이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나눈 텔레그램 문자 내용이 공개된데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통령실이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나눈 텔레그램 문자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27일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대화 내용이 노출된 것에 대해 "유감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공개된 것과 관련해 "권 원내대표가 이미 입장을 밝히고 설명해 대통령실이 추가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사적 대화 내용이 노출돼 국민, 언론이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다. 유감스럽다고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취재진 질문받으며 이동하는 권성동 직무대행 / 뉴시스


이어 윤 대통령이 이 같은 메시지를 보낸 이유에 대해 "권 직무대행 격려·덕담 차원으로 짐작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준석 대표도 윤 대통령의 문자를 오해 안 할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개최된 대정부질문 자리에 참석한 권 직무대행은 오후 4시께 폴더블 스마트폰을 약간 접은 채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적힌 메시지 창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보낸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해야","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의 메시지가 노출됐다. 


인사이트공동취재사진


이 같은 메시지에 권 직무대행은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 강기훈과 함께"라는 답변을 보냈다. 


논란이 확산되자 권 대행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메시지에 대한 사건 경위와 사과의 말을 전했다.


권 대행은 "윤 대통령이 당 대표 직무대행까지 맡으며 원구성에 매진해온 저를 위로하면서 고마운 마음도 전하려 일부에서 회자되는 표현을 사용하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저의 부주의로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다"며 국민과 당원, 선배·동료 의원들에게 사과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