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생방송 중 기자가 너무 당당하게 방송 사고 내자 '웃참' 실패한 SBS 수화통역사 (영상)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생방송 '방송 사고'에 표정을 숨기지 못한 수화 통역사의 반응이 웃음을 안긴다.

인사이트SBS '8 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생방송 '방송 사고'에 표정을 숨기지 못한 수화 통역사의 반응이 웃음을 안긴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날 오후 8시에 진행된 SBS '8 뉴스'의 방송 사고 장면이 화제가 됐다.


방송 사고는 김현우 앵커와 김상민 기자가 함께 사회부 뉴스를 다룬 직후 발생했다.


김 앵커가 다음 기사를 설명하고 있을 때 김 기자가 너무도 자연스럽게 방송 중인 화면 뒤로 지나간 것이다.


SBS '8 뉴스'


당황스러운 상황인 와중에도 김 앵커는 차분하게 뉴스를 진행했고, 김 기자는 태연하게 가던 길을 향했다.


그러나 수화통역사는 너무 놀랐는지 벌어진 입을 한동안 다물지 못했다.


또한 진지한 뉴스 내용을 전하는 와중에 '웃참'에 실패했는지 피식 웃거나 눈치를 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SBS '8 뉴스'


오른쪽 모서리에서 작게 자리하고 있었지만 엄청난 존재감을 자랑했다.


누리꾼들 역시 수화통역사의 반응에 집중하며 "수화통역사님 아니었으면 몰랐다", "누가 봐도 방송사고 목격한 사람의 표정이다"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