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문자 노출된 후 권성동이 직접 밝힌 '사건 경위'

권 대행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메시지에 대한 사건 경위와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공동취재사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나눈 문자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권 대행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권 대행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메시지에 대한 사건 경위와 사과의 말을 전했다.


권 대행은 "이유를 막론하고 당원동지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통령께 국민의힘의 통 큰 양보로 국회가 정상화되었고, 대정부질문에서도 의원님들 한 분 한 분의 열띤 질의를 통해 국민께서 힘들어하는 경제난을 이겨내려 애쓰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며 "밤낮없이 민생 위기 극복에 애태우는 대통령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또 실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뉴스1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당 대표 직무대행까지 맡으며 원구성에 매진해온 저를 위로하면서 고마운 마음도 전하려 일부에서 회자되는 표현을 사용하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이런 해석에 대한 이유로는 "오랜 대선기간 함께 해오며 이준석 당대표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낸 적이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권 대행은 "저의 부주의로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다"며 국민과 당원, 선배·동료 의원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 도중 권 대행은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적힌 메시지 창을 확인했다가 취재진의 카메라에 잡혔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당시 윤 대통령은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해야","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여기에 권 직무대행은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변을 보냈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대화를 토대로 "공개적으로 이 대표에 대한 언급을 삼갔던 윤 대통령의 본심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아래는 권 대행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권성동입니다. 이유를 막론하고 당원동지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사건 경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대통령께 국민의힘의 통 큰 양보로 국회가 정상화되었고, 대정부질문에서도 의원님들 한 분 한 분의 열띤 질의를 통해 국민께서 힘들어하는 경제난을 이겨내려 애쓰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밤낮없이 민생 위기 극복에 애태우는 대통령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또 실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통령께서도 당 소속 의원님들의 헌신에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셨습니다. 이와 함께 당 대표 직무대행까지 맡으며 원구성에 매진해온 저를 위로하면서 고마운 마음도 전하려 일부에서 회자되는 표현을 사용하신 것으로 생각됩니다. 오랜 대선기간 함께 해오며 이준석 당대표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낸 적이 전혀 없었기 때문입니다.


저의 부주의로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입니다. 다시 한번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선배동료 의원들께도 송구한 마음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