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윤석열 대통령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 바뀌니..." 권성동과 나눈 문자 공개돼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나눈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인사이트공동취재사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나눈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이 개최됐다. 이날 참석한 권 직무대행은 오후 4시께 폴더플 스마트폰을 약간 접은 채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적힌 메시지 창을 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해야","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여기에 권 직무대행은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변을 보냈다.


인사이트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뉴스1


이어 "강기훈과 함께"라고 추가 내용을 적는 모습도 확인됐다.


윤 대통령과 권 직무대행의 대화는 얼마전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염두에 두고 나눈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장면이 국회 사진기자단에 의해 공개되면서 그동안 공개적으로 이 대표에 대한 언급을 삼갔던 윤 대통령의 본심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이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수차례 마찰을 일으키며 윤 대통령의 지지율 폭락 등의 위기를 자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사퇴까지 이어지는 듯 했지만 윤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극적으로 위기를 모면, 권 직무대행이 중징계를 받은 그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