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반 1등 하면 200만원짜리 게임기 사달라더니 정말 1등한 아들...진짜 사줘야 할까요?"

수백만원짜리 게임기를 두고 아들과 약속을 했다가 어머니가 난감함을 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아들에게 반 1등을 하면 '200만원대 게임기'를 사주겠다고 약속한 엄마가 난감함을 표했다. 아들이 진짜 1등을 해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등 해 온 아이한테 선물 사줄 돈이 없는데"라는 제목으로 어머니 A씨의 사연이 게재됐다.


글에 따르면 A씨의 아들은 중학생이다. 앞서 A씨는 아들에게서 200만원가량의 게임기를 사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A씨는 혹여 아들이 진짜 아르바이트를 할까 걱정하며 공부나 하라고 제재했다. 그러자 아들이 한 가지를 제안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에서 1등을 하면 게임기를 사달라고 요청한 것. 


A씨의 아들은 반에서 20등 정도였다. 공부에 영 관심을 두지 않던 아이였다. 이에 A씨는 '아들이 설마 1등을 할 수 있을까'란 생각에 가볍게 제안을 응했다.


그러나 아들은 진짜 1등 성적표를 내밀었다. 영어 점수가 조금 낮긴 했지만 나머지 과목에서 거의 만점을 받으며 반 28명 중 1등을 차지했다. 


전교 석차는 200여 명 중 7등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그런 아들이 공부에 소질 있다는 소식을 처음 들은 A씨는 기쁜 마음이 들었지만 한편으로는 게임기 선물을 해주기로 한 약속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의기양양하게 선물을 기대하는 아들에게 A씨는 벌어 놓은 수익의 정산이 끝나는 대로 여름 방학 내에 사준다고 말을 했지만 당장 수중에 있는 돈이 너무 적어 걱정했다.


그는 "만약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아이 의욕과 믿음을 완전히 꺾어버리는 일이 되는 거 아니냐"며 자신이 정말 못났다고 질책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할부를 해서라도 게임기를 사줘야 된다", "만약 사주지 않는다면 앞으로 아이가 어머니 말을 들을 수 있나", "저라면 어떤 알바를 뛰어서라도 사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