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교사 노트북에 악성코드 심었다"...광주 고교 시험지 유출 학생 자백

광주 서구 한 고교에서 답안지 유출 혐의를 받고 있던 학생이 교사 PC에 악성코드를 심어 유출했다고 자백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광주 서구 한 고교 쓰레기통에서 시험지 답이 적힌 쪽지가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서 살펴보니 학생 두 명이 교사 PC에 악성코드를 깔아 답을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광주 모 고교 답안지 유출 사건 피의자 A(16)군과 또 다른 학생 B(16)군이 불구속 입건 됐다고 밝혔다. 


A군과 B군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치러진 시험에서 답을 미리 알아 부정 시험을 치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에서 A군과 B군은 "교사들의 개인 노트북에 악성코드를 심어 답안지와 시험지를 유출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A군과 B군의 진술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또 다른 공범이 있는지, 중간고사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졌는지 추가 조사하고 있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해당 고교의 성적 관련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에도 한 학부모가 학교 행정실장을 통해 시험 문제를 받아 아들에게 전해준 바 있다. 


해당 사건으로 답을 유출한 행정실장과 유출한 답을 활용한 학부모는 각각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