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정부가 '총경 집단행동' 징계 내리겠다고 하자 "다 같이 징계 받자"며 반발한 경찰들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참석한 총경들을 두고 정부가 징계를 내리려 하자 경찰 내부에서는 같이 징계 받겠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인사이트경찰국 신설을 찬성하는 현수막 / 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을 두고 정부와 일선 경찰 간 대립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정부가 강경 대응에 나서자 일선 경찰들의 반발은 거욱 거세지는 중이다. 경찰 내부에서는 "다 같이 대기발령 받자"는 등 징계를 함께 받겠다는 경찰들의 움직임도 포착됐다.


지난 25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찰국 신설 취지와 배경에 대한 오해, 왜곡이 누적돼 총경회의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의를 주도하는 특정 그룹이 있다. '하나회'가 그렇게 출발했고 '12·12' 같은 불행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전국 경찰서장 회의 / 뉴스1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한 경찰들을 과거 쿠데타를 일으킨 불순 세력으로 해석한 셈이다.


이날 이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총경들을 두고 '무기를 가질 수 있는' 경찰이라고 칭하며 명령에 불복종해 모였다고 지적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도 "더는 유사한 모임을 금한다. 이를 위반하면 엄정한 조치가 불가피한 상황임을 양지해 달라"고 경고했다.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경찰 서장회의를 사실상 쿠데타에 준하는 '집단 반발'로 규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징계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경찰기념공원 앞 '국민의 경찰은 죽었다'고 적힌 근조 화환 / 뉴스1


경찰들도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경찰 내부망에는 "이참에 계급별로 회의를 열어 다 같이 대기발령받자", "우리 스스로 수백, 수천명의 감찰 대상이 돼야 한다" 등 징계를 함께 하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특히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는 류 총경의 대기발령을 비판하는 1인 시위도 시작됐다. 


또 경찰청과 그 맞은편의 경찰기념공원에는 '국민의 경찰은 죽었다'는 글귀가 적힌 근조 화환 수십개가 놓였다.


인사이트경찰국 신설 철회 촉구 1인 시위 / 뉴스1


경찰 조직의 노동조합 격인 경찰직장협의회도 서울역과 충북 오송역에서 경찰국 신설의 대국민 홍보전에 돌입했다.


26일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을 위한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양측의 대결 양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내달 2일 공포·시행을 앞두고 오는 30일에는 경위·경감급이 주도하는 전국 현장팀장급 회의도 마련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