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200만원 빌리고 먹튀한 친구가 집에 '가압류 딱지' 붙자 애원하며 보낸 카톡 문자

돈을 빌려 간 뒤 갚지 않는 동창에게 '참교육'을 시전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돈을 빌려 간 뒤 갚지 않는 동창에게 '참교육'을 시전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창생을 상대로 대여금반환청구소송을 진행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동창에게 200만원을 빌려줬다. 평소 연락도 안 하고 지낸 동창이지만, 어머니가 암에 걸렸다는 말에 마음이 흔들렸고 속는 셈 치고 돈을 빌려줬다.


하지만 친구의 말은 사실이 아니었다. 알고보니 어머니는 아주 멀쩡했고, 친구는 빌린 돈으로 제주도에서 여유를 부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당초 한달 안에 갚겠다던 친구는 세달이 지나도록 무소식이었고, A씨는 대여금반환청구소송 절차를 진행했다.


소송은 빠르게 진행됐고, 법원은 이행권고결정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친구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기로 했다.


그는 "오늘까지 원금 보내주면 더 이상 진행 안 하겠다", "부탁이 아니라 통보하는 것", "일 키우지 말자" 등의 카톡 메시지를 보냈지만, 읽었다는 표식만 뜰 뿐 답장은 오지 않았다.


결국 A씨는 끝까지 가기로 했다. 그 결과 친구는 냉장고·텔레비전·가구 등 유체동산을 압류당했다.


여기서 유체동산압류란 채무자가 소유하고 있는 집안의 각종 살림살이나 기업체 소유의 각종 용품 등에서 볼 수 있는 빨간 압류딱지를 붙이는 것을 뜻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함께 공개한 사진을 보면 친구는 냉장고, 김치냉장고, 전자렌지, PC, 컴퓨터, TV, 침대 등을 압류당했다.


압류 절차가 끝나자 친구는 그제야 실감이 난 듯 A씨에게 연락을 해왔다. 친구는 "전화 좀 받아달라. 부탁이다", "다음 주에 돈 보내줄 테니 해결해달라" 등의 카톡을 보냈다.


A씨는 "(친구가) 그동안 모든 연락을 수신차단했는데 이제 본인이 급한지 엄청 연락온다"며 "아직 정신을 못차렸는지 다음주에 돈 보내주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집행됐으니 돈 안 들어오면 그땐 경매 넘기려 한다"며 "제가 아쉬울 건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시 사려면 최소 천만원은 나올 듯", "양심이 저렇게나 없다니", "이런 게 참교육이다", "진짜 사이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