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우영우는 공감해주면서"...전장연, 지하철 시위하면 동참해달라고 호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페이스북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자신들을 비교하며 공감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 뉴스1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자신들을 비교했다.


26일 전장연은 페이스북에 '다른 반응'이라는 제목의 만평과 설명글을 게재했다. 


전장연은 "요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는 드라마가 한참 인기 있는 거 같다. 사람들은 우영우란 캐릭터를 보면서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말하고 권모술수라 불리는 권민우에게 분노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람들의 반응 과정을 보고 있으면 누구나 장애인도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전장연'


전장연은 "그런데 현실은 다르다. 우리(전장연)가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고 감동하던 사람들의 마음은 온데 간데 없다"면서 "라이브 방송이건, 현장이건 장애인에게 비난과 조롱, 욕설을 퍼붓고 때로는 폭력적인 위협을 가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왜 이렇게 반응이 다른지 모르겠다며 분노 섞인 마음도 드러냈다. 


이들은 "장애인도 함께 살자는 마음, 장애인도 이 사회에서 이동, 노동의 차별을 받지 않고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는 목소리는 드라마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드라마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장애인도 차별과 배제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면 현실에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전장연은 "변화하길 바란다면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직접 변화를 만들어가는 장애인과 함께하고 그 소리에 공감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Facebook '전장연'


한편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장애인 이동권 및 권리 예산 보장 등을 요구하며 서울 지하철 3호선, 4호선에서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수십 차례 벌여오고 있다.


이에 따라 지하철은 지연됐고, 사람들은 불편함을 겪어야만 했다. 전장연은 현재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 등으로 수사받고 있다. 


하지만 경찰서 내에 엘리베이터 등 장애인 편의시설이 없다는 이유를 내세우며 경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