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잘 치워봐 편돌아"...편의점에서 라면 먹은 학생들이 쓰레기 그대로 두고 가며 남긴 메시지

편의점 테이블에서 라면을 먹은 학생이 직원에게 남긴 메시지가 분노를 자아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편의점에서 라면과 햄버거, 음료 등을 먹고 간 학생들이 테이블에 남긴 메시지가 공유되며 편의점 종사자의 화를 돋우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나 지금 손발이 다 떨리고 진정이 안 된다"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어질러진 편의점 테이블 사진 한 장이 올라와 있었다. 테이블 위에는 먹다 남은 컵라면 그릇부터 햄버거 포장지, 음료수 캔 등이 그대로 있는 모습이다. 


그런 가운데 테이블 하단에 하얀 글씨로 작성된 글귀가 눈에 띄었다. 문구에는 "잘 치워봐 편돌아 ^_^"라고 적혀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편의점 샛별이'


학생들은 편의점 직원이 테이블을 치워야 한다는 점을 악용해 이런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테이블 상태를 본 A씨는 게시물 하단에 이들의 행태를 비판하며 욕설을 읊조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직원을 함부로 대하는 학생들의 태도를 꼬집었다. 이들은 "이거 진짜 악질이네", "진짜 버릇없다", "나중에 커서 똑같이 당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혹시 학생들 얼굴 기억해 놨냐", "나중에 다시 왔을 때 뭐라고 해라"라며 나중에 이들을 혼내주라 말했다.


한편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편의점 직원들을 '극한 직업'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1인 근무를 하는 환경에서 손님을 상대하고 재고를 관리하며 청소까지 맡아야 하는 만큼 결코 쉽지 않은 일들을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일부 유별난 행동을 보이는 손님들의 이야기가 공유될 때마다 누리꾼들은 "편의점 일이 결코 쉽지 않지", "모든 편의점 종사자들 응원합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편의점 종사자를 응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