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서울에서 야근·모임 끝나고 집에 갈 때 택시 코빼기도 안 보였던 '진짜' 이유

심야 시간대에 서울 택시 절반 가량은 경기도에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가장 많은 승객들이 몰리는 밤 12시에 서울 택시 절반이 서울이 아닌 경기도에 나가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4월 첫 주(1~7일) 서울 사업구역 택시의 운행 패턴을 조사한 결과 밤 12시를 기준으로 호출 가능한 서울 택시의 최대 47%가 서울이 아닌 경기도에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 사업구역에 소속된 택시 중 호출 가능한 차량이 2000대 있다고 가정했을 때 47%인 940대가 성남, 수원, 고양시 등 경기도에 나가 있던 셈이다. 


심야는 택시 기사들이 현저히 적어지는 시간대라 택시 부족 현상이 극심한 상황이다. 이중 그나마 배차 가능한 택시의 상당수가 호출도 되지 않는 시외에 나가 있어 택시 승차난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카모 관계자는 "승객을 태우고 경기도로 나갔던 택시들이 곧바로 원래 사업구역인 서울 시내로 돌아오기보다는 현지에서 서울행 승객을 기다리는 경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택시기사 상당수가 고령 등으로 인해 야간 운전을 꺼리고 있다는 점 또한 심야 시간대에 서울 택시가 유독 적은 이유로 꼽히고 있다. 


서울 시내 택시의 70%가 개인택시인데 개인택시를 운전하는 기사 중 절반 이상은 65세 이상 노인이다. 


게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겹쳐 승객이 감소하면서 법인택시 기사들 대거가 배달업 등 다른 업종으로 빠져나갔다. 법인택시 운행률도 30%대까지 떨어져 택시대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18일 대통령 업무보고에 따르면 이 때문에 국토교통부는 심야시간대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해 '야간 탄력운임제 도입', '스마트 호출료 운영', '개인택시 부제 해제', '승차 공유 서비스 확대' 등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탄력요금 등으로 택시기사의 수입이 늘게 되면 야간 운행에 나서는 차량도 증가하고 법인택시로 돌아오는 택시기사도 많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택시업계 또한 마찬가지로 그동안 선진국에 비해 낮은 택시요금의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다만 일각에서는 탄력요금제를 도입할 경우 택시기사들이 매달 내야 하는 사납금 또한 같이 증가될 것이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