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8 28℃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오늘(25일)부터 해외 입국 '1일차'에 PCR 검사 시행한다

입국 3일 이내에 받던 PCR 검사를 입국 1일차에 받도록 하는 강화 조치가 시행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입국 1일 이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오늘(25일)부터 방역당국은 입국 3일 이내에 받던 PCR 검사를 입국 1일차에 받도록 하는 강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입국자 격리 면제, 국제선 항공편 증편 등 규제를 완화한 이후 입국자 규모가 늘면서 코로나19 해외 유입 사례가 증가한 데에 따른 것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지난 6월 24일부터 한 달째 세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일주일 사이에는 300명 안팎까지 올라온 상황이다.


특히 지난 20일 해외유입 기록 429명은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이전까지는 올해 1월 14일의 406명이 해외유입 사례 최다 기록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정부는 입국 6∼7일 차에는 RAT로 재차 검사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입국 전 48시간 이내 PCR 또는 24시간 이내 RAT를 받아야 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면 입국 전 검사를 PCR만 인정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