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부산 수영구, 솔로들의 헌팅 성지 '광안리 수변공원' 금주구역 지정 검토

올해 하반기 내로 수변공원의 금주 구역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헌팅 성지'로 알려진 부산 광안리 수변공원이 금주 구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잇따른 쓰레기 투척으로 인해 오염·악취가 심해져 당국이 나서는 것이다. 


24일 부산광역시 수영구는 올해 하반기 안에 수변공원 내 음주를 금지하는 조례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안리 수변공원은 광안대교를 감상하며 열대야를 식힐 수 있는 장소로 현지인뿐만 아니라 관광객에게도 인기 있는 장소다. 특히 젊은층 사이에서는 '헌팅 성지'로 여겨지는 곳이다. 


하지만 일부 방문객들이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키지 않아 수변공원은 엉망이 되곤 했다. 아무리 치워도 치워도 쓰레기가 끊이지 않았으며 강변이 심하게 오염돼 악취가 심했다. 


인사이트뉴스1


여기에 소음과 소란이 더해지면서 인근 주민들은 밤잠을 설치고, 매번 같은 문제로 경찰에 민원을 제기했어야 했다. 


수영구는 '관광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도 음주 대응에 소극적이어서 큰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심각성이 고조되면서 개정된 국민건강증진법을 통해 수변공원을 금주 구역으로 지정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금주 구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기본권 제한이라는 여론과 주변 상인들의 동의라는 벽을 넘어야 한다.


수영구는 "조례를 추진한다고 해서 하루아침에 해결되는 게 아니다"라면서 "관계부서와 협의를 거치고 의회와 주민 여론도 청취하는 등 많은 절차를 거쳐 진행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