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열악했던 軍 병영생활관, 화장실 있는 2~4인실로 싹 바뀐다

병영생활관이 화장실이 있는 2~4인실로 바뀔 전망이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병영생활관이 화장실이 있는 2~4인실로 바뀔 전망이다.


지난 22일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의 업무보고 이후 기자들과 만난 국방부 관계자는 "위생시설이 포함된 2~4인 기준의 생활실(병영생활관)을 기본 개념으로 국방 군사시설 기준을 연말까지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올해 병영생활관 신축사업 중 3개를 선정해 시범사업을 이미 진행하고 있다.


내년에는 전국 병영생활관을 대상으로 2~4인 기준의 병영생활관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소요 예산은 내년 계획을 수립한 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장사정포 요격체계 배치는 방위사업청의 계획보다 2~3년 더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형 아이언돔으로 알려진 장사정포 요격체계는 북한의 장사정포로부터 수도권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요격무기체계다.


한편 이날 업무 보고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방 부문에 AI(인공지능) 기술 도입을 특별히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