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자전거 타던 7세 아이 '모닝'에 깔리자 번쩍 들어 구조한 10명의 시민들

횡단보도에서 사고를 당해 모닝 차량에 깔린 7세 아이를 시민 10여명이 차를 들어 올려 구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횡단보도에서 사고를 당해 모닝 차량에 깔린 7세 아이를 시민 10여명이 차를 들어 올려 구조했다.


23일 경남 진해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5분께 창원 진해구의 한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 7살 A군이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모닝 차량에 치였다. 


A군은 넘어지면서 차량의 앞 범퍼 밑에 깔렸다. A군이 고통스러워 하며 비명을 지른 그때, 시민들은 너나할 것 없이 차량 쪽으로 달려왔다. 


인사이트뉴시스


시민들은 차량을 둘러싸고 서서 잡고 들기 시작했다. 한 시민은 이 모습을 발견하고 먼곳에서 달려오기도 했다. 


그렇게 10여 명의 시민의 힘을 합쳤고, 모닝은 번쩍 들려 옮겨졌다. 


구조된 A군은 머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 조사에서 운전자인 20대 B씨는 아이가 건너는 것을 보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주변 CCTV와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해당 차량이 횡단보도 앞에서 일시 정지하지 않고 그대로 운행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사고 경위 조사 후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B씨를 입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