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아파트 '인분 봉투' 뉴스에 현직 건설 노동자가 댓글로 남긴 '똥방'의 정체

최근 한 신축 아파트에 인분 봉투가 공개되자, 현직 건설 노동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아파트 '똥방'의 실체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건설 현장직을 하는 노동자가 직접 아파트 '인분 봉투'에 대한 실태를 전했다.


최근 경기도 화성시의 한 신축 아파트 드레스룸 천장 위쪽 공간에서 인분이 담긴 봉투가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한 입주자가 날씨가 더워지면서 악취가 심해지자 의구심을 품었고, 시공사에 하사 보수 신청을 하고 나서야 악취의 원인이 인분이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해당 소식을 전했던 MBC 유튜브 뉴스 채널에 현직 건설 노동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댓글을 달았다.


인사이트Youtube 'MBC 뉴스'


그는 "아파트 1동마다 1호수를 '똥방'이라고 칭하며 모든 인부는 똥방에다가 배설을 합니다"라며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A씨는 화장실이 따로 있긴 하지만 1층까지 내려가서 볼일을 보기엔 시간이 오래 걸려서 똥방에 처리한 후 시멘트로 묻는다고 전했다.


그는 보통 중간층에 위치한 호수를 똥방으로 지정하는 경우가 많다며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A씨는 천장에 까맣게 물든 게 있으면 높은 확률로 똥방이라며 말했다. 다만 공사를 잘하면 물든 게 보이지 않아 구분하기 어렵다고 덧붙이며 끝을 맺었다.


충격적인 내용을 담은 해당 댓글은 현재 큰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이를 본 누리꾼 역시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