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유튜브 채널 삭제된 북한, 어린 아이들 투입해 '키즈 유튜버' 채널로 체제 선전

북한이 새로운 '키즈 유튜버'를 내세워 체제 선전에 나섰다.


인사이트YouTube 'Sary Violine'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북한이 새로운 '키즈 유튜버'를 내세워 체제 선전에 나섰다.


그간 북한이 운영하던 대외선전매체 채널계정들이 연이어 폐쇄되자 새로운 전략을 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Sary Violine'에는 평양에 거주하는 소녀 '송아'가 더운 여름을 시원한 빙수를 먹으며 극복한다는 내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송아는 평양 대성구역종합식당에서 빙수를 먹었다. 그는 유창한 영국식 영어로 평양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ary Violine'


송아의 채널은 지난 1월 27일 개설됐으며, 현재까지 총 4개의 영상이 게시됐다. 가장 최근 영상에서 후속 영상 업로드를 예고한 만큼 영상 수는 계속해서 늘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채널 소개에 따르면 송아는 11살로 초등학교(초등학교) 5학년에 재학 중이다. 구독자 수는 21일 14시 기준 4천 300여명에 달한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을 인용해 송아가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임준혁의 딸이며, 그의 증조할아버지는 2015년 사망한 리을설 북한 인민군 원수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북한이 '키즈 유튜버'를 육성하는 건 구글의 계정 해지를 피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Sary Violine'


그동안 유튜브는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나 '우리민족끼리', '붉은별TV' 등이 노골적이고 호전적인 영상을 올리면 약관 위반 등을 이유로 계정을 폐쇄해왔다.


그러나 앞선 경우와 달리 'NEW DPRK' 계정의 '리수진의 1인TV'는 7세 소녀 수진이의 학교생활, 쇼핑 등 일상을 소개하고 있지만, 2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안정적으로 채널 운영이 되고 있다.


이렇듯 북한은 새로운 전략을 통해 외국인 대상 체제 선전 효과를 노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 주민들의 인터넷 접속은 금지돼 있어 이들 채널은 모두 노동당 선전선동부 등이 개입해 제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