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내년 병장 월급 100만원"...미리 알아보는 2023년 병사 월급 예상표

내년 병장 월급이 세 자릿수까지 오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여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성에게도 그에 준하는 혜택을 제공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올해 군에 몸담고 있는 병사의 월급은 이병 51만 100원, 일병 55만 2100원, 상병 61만 200원, 병장 67만 6100원이다.


이런 가운데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입수한 '병사 봉급' 세부계획에 따르면 국방부는 2023년 병장 기준 월급을 100만 원으로 하는 예산안을 추진 중이다. 


이에 한 누리꾼이 병장 월급의 인상률을 토대로 상병 이하 계급의 월급 추산치를 온라인상에 올렸다.


자료에 따르면 해당 누리꾼은 이병 75만 4400원, 일병 81만 6600원, 상병 90만 2500원 등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해당 자료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는 과정에서 여초 커뮤니티 회원들은 "군인 월급 상승률이 실화냐"면서 여성들에게도 그에 준하는 혜택을 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일 여초 커뮤니티에는 2023년 군인 월급 추상치에 대해 "미친 거 아니냐"는 글이 작성됐다.


이들은 군대를 다녀오는 남성들에 대해 "(군 복무를) 숭고한 훈장처럼 만들려는 느낌"이라며 피해 받은 척을 한다고 비판했다.


또 군 복무로 받는 급여에 대해 "20대 여자들에게도 그에 상응하는 복지나 혜택을 챙겨줘야 되는 것 아니냐"며 "군인 월급만 올리면 형평성에 문제가 생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성 징병제 시위는 왜 안 해주냐"면서 "정작 여자들도 가라면서 (남성들이) 군대를 기득권으로 생각해 의무로 갔다 오고 혜택과 대우를 받는 걸 이득으로 아는 건가"면서 개정하지 않는 법을 언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지난 2010년 연평도에 날아든 폭탄의 폭발 여파 / 뉴시스


여초 커뮤니티의 의견이 타 커뮤니티에 알려지자 남초 커뮤니티는 이들의 발언에 비판하고 나섰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병사가 아니어도 군대에 갈 수 있는 경로를 언급하며 여성들이 군대에 갔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이들은 "간부로 갈 수 있으니까 제발 좀 가자", "군대 갔다 오면 저런 소리 안 나올 텐데"라고 했다.


또 남성들이 군 복무로 훈장을 받는다는 느낌을 받는 것에 대해 "대한민국이 휴전국가임을 잊은 건가", "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은 언제든 열려 있다", "연평 해전이랑 연평도 포격전도 전쟁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Facebook '윤석열'


한편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이었던 '병사 월급 200만 원'을 현실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재원이 발목을 붙잡고 있다.


병사 월급 200만 원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매년 약 5조 1천억 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올해 국방예산 54조 6112억 원의 9.3% 정도다.


이와 관련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후보자 시절 재원 마련에 대해 "세입 확충과 재정지출 재구조화를 중심으로 조달 계획을 수립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과 관련해 국가를 위한 장병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