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동거하던 10대 후배 골프채로 집단폭행 해 숨지게 한 선배들

충남 천안에서 10대 청소년이 골프채로 집단 폭행을 당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MBC '뉴스 투데이'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충남 천안에서 10대 청소년이 골프채로 집단 폭행을 당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가해자는 20대 남성과 10대 청소년으로, 이들은 범행 사실을 은폐하거나 단독 범행으로 몰아가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22)씨와 10대 남성 4명을 등 5명을 구속하고 10대 여성 1명은 불구속 상태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10시 3분께 천안시 성정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함께 생활하던 10대 B군을 골프채와 주먹 등으로 수십차례 때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MBC '뉴스 투데이'


A씨는 범행 당시 함께 있던 10대 남성 4명과 여성 1명에게 B군을 폭행하도록 시켜 약 2시간 동안 집단으로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자신의 여자친구 문제로 B군과 다툼이 발생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10대 피해자와 가해자들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학교 밖 청소년'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범행이 일어난 오피스텔에서 함께 지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들은 오피스텔에서 B군을 집단 폭행한 후, B군이 움직이지 않자 '화장실에서 넘어졌다'는 취지로 소방 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은 들것을 들고 현장에 도착해 B군을 병원으로 옮겨 치료했다. 하지만 두개골 골절과 뇌부종으로 범행 발생 10일 만에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이들의 신고는 거짓이었다. B군의 몸에서 멍을 발견한 가족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B군이 골프채와 손발로 두시간 동안 집단 폭행을 당한 것이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폭행에 가담했던 C군의 단독범행으로 입을 맞춰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당의 진술을 토대로 C군을 중상해 혐의로 구속, 수사를 벌이던 중 나머지 일당이 범행에 가담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해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추가로 조사해 숨지게 할 의도가 파악되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