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험지'로 발령나자 불만품고 부모님과 함께 구청장 찾아간 8급 공무원

부산의 한 구청 직원이 인사 발령난 지 며칠 만에 부모와 함께 구청장실을 방문한 뒤 민원이 적은 다른 부서로 재발령이 나면서 직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부산의 한 구청 직원이 인사 발령 난 지 며칠 만에 부모와 함께 구청장실을 방문한 뒤 민원이 적은 다른 부서로 재발령이 나면서 직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논란이 된 해당 구청에 따르면 최근 8급 공무원 A씨가 부모와 함께 구청장실을 찾아와 구청장과 면담했다. 


이후 A씨는 비교적 민원이 적어 일하기 쉬운 부서로 인사이동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재발령은 지난 13일 정기 인사이동 이후 6일 만의 일이다. 


이같은 상황에 공무원 노조 게시판에는 "인사 발령 6일 만에 또 부서를 이동한 것에 대해 공정과 원칙이 훼손됐다"며 구청장과 인사 담당권자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공무원은 "절차나 인사 원칙을 깡그리 무너트리고 묵묵히 견디는 직원들의 사기를 한순간 꺾으시는 (구청장의) 인사 배경이 궁금하다"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들은 조합원 전용 게시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해당 구청장은 "면담을 해보니 해당 직원이 이전 근무지에서부터 정서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며 "해당 직원 부모와 일면식도 없으며, 직원 보호차원에서 부서를 옮기게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MZ세대 공무원들의 반발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니 필요하면 직접 설명하겠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