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건들면 고소한다"...전철역 주차장 입구 막은 벤츠 차주가 차 빼달라 전화하자 한 말

전철역 공용주차장 입구를 막고 주차된 외제차 때문에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는 한 차주의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전철역 공용주차장 입구를 막고 주차된 외제차 때문에 통행에 불편을 겪었다는 한 차주의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어느 배우신 밴츠 오너의 주차실력 및 통화매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해당 차량의 차주는 지난 16일 오후부터 다음 날 오후 5시까지 경기도 한 지하철 역 공용주차장 진입로에 차를 세워둬 다른 차들이 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하게 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을 보면 지하철 역 주차장 진입로에 검정색 벤츠 차량이 주차돼 있다. 이 벤츠 차량으로 인해 다른 차량들은 주차장에 진입할 수 없는 상태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작성자 A씨는 "차주가 (차를 빼달라는) 전화도 받지 않고 오지도 않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역 직원이 전화를 계속하다 차주가 잠깐 전화를 받았는데 '자신이 지방에 있으니 차를 뺄 수 없고 만약에 차를 건드린다면 고소하겠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하고 바로 번호를 차단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차가 많이 막히는 구간이라 지나가는 차량이 화장실을 잠시 들르는 경우가 많은데 이 차량 차주님 때문에 한참을 뛰어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경찰에 신고해도 방법이 없다고 한다. 견인을 하려고 해도 서울에서는 견인을 할 수 있는데 여기서는 못한다고 했다"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양정역 로드뷰 사진 / 네이버


끝으로 A씨는 "전화번호를 저장해보니 50, 60대로 보이는 남자분인데, 멋쟁이처럼 차려입고 이름도 영어로 쓰여 있더라"며 "좋은 차를 타는 만큼 인성도 높이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진 속 지하철 역이 경의중앙선 '양정역'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실제 양정역 인근 일대와 흡사한 모습이다. 


이들은 "적반하장이 너무 심하다", "다른 사람들은 무슨 죄냐", "꼭 사과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