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격리된 병사가 밥 더달라 하자 "x같은 x끼" 욕하고 멍들 때까지 때린 부사관들

강원도의 한 육군 부대에서 부사관들이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격리된 병사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행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강원도의 한 육군 부대에서 부사관들이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격리된 병사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행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9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전역해도 군대를 기억하기 싫은 이유"라는 제목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 씨는 자신을 육군 한 군단 예하 부대에서 군 복무를 하고 지난 5월 전역한 예비역이라고 밝혔다.


그는 "3월 말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됐는데 격리 전담 간부인 B 하사와 C 하사가 격리자들에게 폭언을 스스럼없이 일삼고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감빵'


그러면서 "이들(부사관들)은 매일같이 병사들을 부를 때 '씨X련들아' '병 X들' 'X 같은 새끼들아' 등 하루도 빠짐없이 욕설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또 A 씨는 도시락 배급을 받으면서 식사를 더 달라고 하는 병사들에게 부사관들이 폭언·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식사를 좀 더 달라는 병사들의 부탁에 '그만 좀 처먹어라 XX들' 등 폭언하고 우유를 더 달라는 병사는 베개로 폭행했다"며 "탁구공으로 피부에 멍이 들 정도로 병사들을 맞히거나 장난감 총으로 위협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이에 A 씨는 병사들의 동의를 얻어 국방부 콜센터(국방헬프콜·1303)에 신고했지만, 1주일이 지나도록 가·피해자 분리 조치 등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폭력의 씨앗'


A 씨는 "B·C 하사와 같은 식탁에서 밥을 먹거나 같은 근무지에 배정됐다"고 하소연했다.


앞선 사건들로 A 씨는 전역 후에도 정신적 고통을 겪어 병원 상담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역 전날까지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고, 분리 조치 또한 받지 못했다"면서 "지금도 후임들에게 가끔 연락하면 아직 아무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한다"고 했다.


이에 해당 부대 측은 "제보 접수 전 초급 간부들의 부적절한 언행을 파악하고 군사경찰에서 조사를 실시했다"며 "그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 징계처분 및 군검찰 추가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장병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간부교육 강화 등 보다 세심한 지휘관심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