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첫 비행 시험 성공...세계 8번째 초음속 전투기 개발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가 첫 비행 시험에서 성공했다.

인사이트첫 비행에 성공한 KF-21 보라매 / 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우리나라 첫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가 첫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지난 19일 방위사업청은 첫 국산 전투기 KF-21 시제 1호가 오후 3시 40분경 경남 사천 공군제3훈련비행단 활주로를 이륙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F-21은 33분간 상공을 날다가 오후 4시 13분경 활주로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이번 시험 비행에서 초음속까지 속도를 내지 않고도 경비행기 속도인 시속 400km 정도로 비행하면서 기본적인 기체 성능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KF-21은 KF-16 이상의 성능을 갖고 있는 중간급 전투기로 4세대 전투기지만 일부 5세대의 스텔스기 성능과 최신 위상배열(AESA) 레이더 등을 갖고 있어 4.5세대 전투기로 불린다.


또한 외형은 레이더 반사를 작게 하는 스텔스 형상으로 만들어졌으며 다양한 종류의 공대공 미사일, 공대지 미사일 탑재가 가능하다.


이번 첫 시험 비행에선 유럽산 공대공미사일 '미티어' 4발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KF-21의 최초 비행은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시험비행 조종사 안준현 소령이 맡게 됐다.


방위사업청 측은 "이번 최초 비행을 통해 한국형 전투기 개발이 비행 시험 단계에 돌입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2천여 회에 달하는 비행시험을 통해 비행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안전하게 활주로에 이륙하는 KF-21 / 뉴스1


이어 "각종 성능과 공대공 무장 적합성 등을 확인한다면 2026년에 체계 개발이 마무리된다"고 덧붙였다.


KF-21이 첫 시험 비행에 성공하면서 한국은 세계 8번째로 초음속 전투기 개발 국가가 됐다. 


한편 북한은 지난 10일 방사포로 추정되는 항적 2발을 발사했다. 앞으로 KF-21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