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9 29℃ 인천
  • 31 31℃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1 31℃ 전주
  • 31 31℃ 광주
  • 34 34℃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원룸에서 여친 살해하고 배달음식 시켜먹으며 '넷플릭스' 본 20대 남성, '징역 30년' 선고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태연히 배달 음식과 '넷플릭스'를 시청한 20대 남성이 징역 30년형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동거하던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방치한 채 배달음식과 넷플릭스를 시청한 2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징역 30년형을 선고받았다.


남성은 과거에도 여자친구를 수차례 폭행한 전력이 드러났지만 반성하는 사과 한 번 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 유족들을 분노케 만들었다.


지난 18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종원)는 살인, 특수상해 등 혐의로 재판을 받은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30년형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15년 동안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부착할 것을 명령했다.


A씨는 앞서 3월 4일 밤 10시 30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동거하며 지낸 여자친구(24세)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씨와 여자친구는 술을 마시던 중 이성 문제로 말다툼을 했다. 


상황이 극에 달하면서 여자친구는 A씨에게 "먹여주고 재워줬더니 모텔 값 아껴서 참 좋겠다. 저기 쿠션 위에서 자고 해 뜨자마자 집에서 나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A씨는 분노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목을 졸라 사망에 이르게 했다. 


범행 직후 A씨는 여자친구의 시신을 이불로 덮은 뒤 방바닥에 방치해 놓고 넷플릭스로 동영상을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배달 음식을 시켜 술을 먹는 등 태연한 행동까지 보였다.


A씨의 범행은 사건이 일어나고 이틀 뒤 가족들의 신고로 윤곽이 드러났다. 당시 가족은 "(A씨 여자친구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현장에 경찰이 출동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3월 6일 밤 10시 35분께 경찰은 여자친구의 집 문을 두드렸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어 현관문을 강제로 뜯었고 집 안에서 여자친구의 시신과 술에 만취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이틀 만에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평소에도 여자친구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자친구의 몸에서도 폭행당한 흔적이 여럿 발견됐다.


특히 A씨는 1월 28일 여자친구가 집에서 친구와 사진을 찍었다는 이유로 배를 가격, 몸을 웅크리자 가슴과 옆구리를 추가로 때리기도 했다.


며칠 뒤에도 이성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 흥분한 A씨는 여자친구를 침대 위로 넘어뜨린 후 올라타 얼굴을 여러 차례 가격한 뒤 흉기로 여자친구 옆구리를 찌르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과거에도 처음 본 15세 여학생을 끌고 간 뒤 위력으로 유사 성행위를 시키거나 행인들을 상대로 공갈·상해·재물손괴 범죄를 저리는 등 각종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있다. 


결국 2년 6개월 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8월 14일 출소했지만 A씨는 여자친구를 상대로 분에 참지 못해 30년형이라는 엄벌을 받게 됐다.


이날 재판부는 "A씨는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태연하게 행동하는 등 참혹한 범행에 대해 죄책감을 느꼈는지 의문이 든다"며 "또 누범 기간 중 범죄를 저질렀으며 자신의 행동에 따른 결과를 예상하거나 고려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유족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있고 유족들도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엄벌을 내려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