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83일 만에 최다...어제(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만 3582명

방역당국이 방심한 사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폭증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방역당국이 방심한 사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폭증했다.


2만명 돌파 및 4만명 돌파에도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는 사이 어느새 확진자가 7만명을 돌파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어제(18일) 하루 국내에서는 7만 3,58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7만 3,582명 중 국내 발생 환자는 7만 3,231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351명이다.


인사이트뉴스1


신규 확진자 7만 3,582명이 추가됨에 따라 누적 총 확진자는 1,886만 1,593명이 됐다.


사망자는 12명 추가됐다. 누적 총 사망자는 2만 4,765명이다. 치명률은 0.13%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추가된 91명으로 확인됐다.


한편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BA.1(오미크론)과 BA.2(스텔스 오미크론)이 함께 유행한 올해 2~4월보다 바이러스 전파력은 빨라지고 면역 회피력이 커졌음에도 방역 수준은 느슨해졌다"라며 "오는 8월엔 유행이 극심해져 하루 확진자가 30만명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는 정부의 예측치인 20만 명을 훨씬 웃돈다.


정부는 4차 접종을 50대 이상 및 18세 이상 기저질환 보유자로 확대하는 조치 이외에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