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말년휴가 나온 아들이 부대서 훔쳐온 '가스총' 비닐봉지에 싸서 바다에 버린 아빠

말년 휴가를 나온 아들이 '기념품'으로 가스발사총을 훔친 것을 알게 된 아버지는 총을 가지고 나가 바다에 버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말년 휴가를 나온 아들이 '기념품'으로 가스발사총을 훔친 것을 알게 된 아버지는 혹여나 문제가 될까 우려하다가 총을 가지고 나가 바다에 버렸다.


이 사실이 밝혀지면서 두 사람은 군 검찰로 넘겨져 수사를 받게 됐다.


18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부산 소재 한 해군 부대에서 병장으로 복무하던 A씨는 지난 1월 말년 휴가를 떠나며 '전역 기념품'으로 부대에 비치된 가스발사총을 훔쳤다.


해군은 한 달여가 지난 뒤에야 가스총이 분실된 것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A씨와 그의 아버지는 각각 군용물 절도, 손괴 혐의로 입건됐다.


해군에 따르면 아버지 B씨는 아들이 가스총을 훔쳐 나온 것을 알게 된 뒤 이 사실이 문제가 될까 우려했다.


B씨는 아들의 휴가 둘째 날 가스총을 가지고 경남 통영 욕지도로 낚시를 떠났다. 그는 욕지도로 향하는 배 위에서 가스총을 검정 비닐봉지에 담아 바다에 버렸다.


B씨는 해군 수사단 광역수사대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으나 수사대는 당시 선박 내부 CCTV에서 B씨가 가스총을 바다에 버리는 장면은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의 자택과 차량 등에서도 가스총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와 B씨는 지난 5월 군 검찰로 넘겨져 불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가스총이 분실된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탄약관리책임관 3명에 대한 징계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