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점심값으로 '1인당 20만원씩' 강제로 걷어 매일 해장국만 시켜주는 회사

점심값으로 1인당 20만원을 걷고 메뉴 선정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회사 점심 시스템에 불만이라는 직장인의 사연글이 재조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직장인 A씨는 여성 직원 2명에 남성 직원 8명으로 구성된 작은 회사에서 일하며 월급은 약 170만 원가량을 받는다.


이 회사는 매달 직원들로부터 '점심값'으로 10만 원씩 각출한 후 매일 똑같은 메뉴를 주문해 먹는 점심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다.


다만 메뉴 선정은 늘 상사들이 하기에 점심 메뉴는 그들의 취향에 맞춘 해장국이나 뼈찜 등이 주를 이루었다.


A씨는 점심값으로 10만 원씩 각출하는 것도 모자라 메뉴 선정조차 마음대로 하지 못해 불만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회사는 직원들에게 밥값이 부족하다며 20만 원씩 상향된 금액을 각출한다고 공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넉넉지 않은 월급에서 10만 원을 각출했던 것도 부담이었던 A씨는 혼자 따로 밥을 먹으면 회사에서 찍힐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기 회사의 점심 시스템이 "너무 심한 것 아니냐"며 푸념했다.


지난 2018년 한 온라인 카페를 통해 소개됐던 해당 사연이 최근 점심값이 상승한 상황에서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에 재조명되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샀다.


누리꾼들은 "원하는 메뉴 먹지도 못하면서 20만 원씩 빼가는 건 도둑놈 심보 아니냐", "원하는 메뉴 먹고 싶으면 자기들(상사들) 돈으로 사 먹지 왜 공동자금으로 먹냐", "월급 꼴랑 170만원 주고 식대를 따로 챙겨주지는 못할망정 20만원을 빼먹냐", "회사 경영진 심보가 정말 못됐다" 등 회사를 강하게 질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아가 "박봉인 것도 문제지만 돈을 저렇게 가져가면서 점심 메뉴 하나 마음대로 정하게 못 하는 건 확실히 문제가 있다", "지금이라도 다른 곳 알아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월급도 박봉인데 왜 고민하는지 모르겠다"는 등 퇴사를 권유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여파와 때이른 폭염 등이 겹치며 물가가 무섭게 치솟았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소비자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 이는 외환위기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물가,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식당이 밥값을 줄인상하면서 직장인들도 부쩍 오른 점심값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에 도시락을 직접 싸오거나 간편식으로 대체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는 사연도 심심찮게 들려온다. 


이와 관련해 기업에서 식대 일부를 인상하거나 정치권에서도 서민들의 밥값 부담을 해소하고자 '밥값 지원법', '밥값 세제공제' 방안 등을 내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