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카페에 안 씻은 텀블러 가져와선 '설거지'하고 음료 담아달라는 진상 손님들

안 씻은 텀블러를 가져와 음료를 담아 달라고 하는 손님들 때문에 힘들다는 카페 사장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안 씻은 텀블러를 가져와선 설거지를 한 뒤 음료를 담아 달라고 하는 손님들 때문에 힘들다는 카페 사장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에 텀블러 가져올 때 왜 안 씻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동네에서 소규모 카페를 운영 중이다. 그는 텀블러를 가져와 음료를 담아 가는 손님에게 100원을 할인해 주고 있다.


그런데 손님들이 내미는 텀블러 대다수는 설거지가 되어 있지 않은 상태라는 게 A씨의 설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대부분 텀블러를 가져오실 때 전에 있던 내용물을 안 버리고, 안 씻고 가져오시곤 (텀블러를) 씻어 달라고 한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오늘도 어떤 여자분이 오셔서 안에 헹구고 커피를 담아 달라고 해서 텀블러를 열어 봤더니 얼마나 오래 됐는지 안에 정체불명 흰 거품이 가득한 음료가 있었다"고 했다.


A씨가 텀블러를 헹군 뒤 음료를 담아 주자, 여성은 "안에 요거트 있었는데 잘 닦은 거 맞냐"고 재차 확인까지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일을 겪은 건 A씨뿐만이 아니었다. 카페 알바생들은 "저런 사람들 진짜 많다"며 비슷한 경험담을 풀어놨다.


이들은 "얼음이나 아메면 양반이다", "난 그래서 대충 물로만 헹궈 준다", "손님 밀려 있는 상황인데 텀블러 열어보면 세척 해야 하고 게다가 텀블러 할인까지 해 달라고 하면 진짜 화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사람들이 많다니 충격적이다", "단호하게 텀블러 세척이 필요하니 테이크아웃잔에 주겠다고 해야 할 듯", "안 씻은 텀블러는 할인해 줄 게 아니라 설거지 인건비 받아야 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