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대통령실 인하대생 성폭행·추락사에 "있을 수 없는 일, 재발 않도록 법과 질서 더 세울 것"

대통령실은 인하대 사건에 대해 "비통한 일"이라며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인하대 캠퍼스에 설치된 피해 여학생 추모공간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대통령실은 인하대 여학생이 같은 학교 남학생에게 성폭행 당한 후 추락사한 사건에 대해 "비통한 일"이라며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인하대 사건은) 참으로 있을 수 없고 정말 비통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대학교에 갓 들어간, 어린 학생이 그런 참혹한 일을 당했다는 것에 대해 말할 수 없을 만큼 애통하고 비통한 심정"이라고 했다.


그는 "저희가 할 일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과 질서를 세우는 것"이라며 "애통하게 세상을 떠난 피해자의 명복을 다시 한번 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법원 나서는 인하대 여대생 사건 피의자 / 뉴스1


같은 날 오후 사건의 가해 남학생은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출석했다.


남학생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고개를 숙였다.


경찰은 이 남학생이 피해자를 고의로 떠밀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인사이트폴리스 라인 설치된 인하대 공대 건물 / 뉴스1


한편 지난 15일 새벽 인하대 여학생 A씨가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 캠퍼스 내 한 단과대학 건물에서 추락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같은 대학 1학년생 B씨(20)가 사건 직전까지 A씨와 함께 술을 마셨으며 범행 당시 해당 건물에는 이들 외 다른 일행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에는 당일 오전 1시 30분께 B씨가 A씨를 부축한 채 학교 건물로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검은 전날 경찰이 준강간치사 혐의로 신청한 B씨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