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어제(16일)자 시청광장 맞은편에 퀴어축제만큼 많은 사람 모인 '반대 집회' 인파

성(性) 소수자들의 축제인 서울 퀴어문화축제가 3년 만에 열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성(性) 소수자들의 축제인 서울 퀴어문화축제가 3년 만에 열렸다.


그런 가운데 인근에선 축제에 반대하는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지난 1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 퀴어문화축제에는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란 슬로건 아래 1만 2000여명(경찰 추산)의 인파가 몰렸다. 


이날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오전 11시부터 부스 행사를 열고, 오후 2시부터 환영 무대 및 공연, 연대 발언을 이어갔다. 


축제에는 주요국의 대사들도 참석했는데,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뿐 아니라 유럽연합(EU), 뉴질랜드,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아일랜드, 영국, 캐나다, 핀란드, 호주의 주한 대사들이 참석해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16일 서울광장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건너편 세종대로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 뉴스1


같은 시간에 서울광장 주변에서는 대규모 퀴어축제 반대 집회도 열렸다. 


이날 반대 집회에는 경찰추산 8000여명이 참석해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서는 축제를 허용한 오세훈 서울시장을 규탄,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등을 주장했다. 


서울의 한 교회 목사는 이날 종교단체 중심의 반대 집회에 참석해 "동성 간 성행위가 에이즈의 주된 감염경로가 된 것은 이미 의학적으로 증명됐다. 포괄법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종교가 탄압받는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날 퀴어축제와 반대집회 인파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가림막이 설치됐다. 때문에 시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기도 했다. 

 

한편 이날 퀴어축제와 맞불 집회를 관리하기 위해 경찰은 약 6000명의 경찰력을 동원했으며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