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떨리는 입술, 미어지는 가슴..." 인하대 사망사건 총학생회 입장문 논란

인하대학교 총학생회가 교내 성폭행 사망 사건 관련 입장문을 냈다가 비난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인하대 총학생회가 교내 사망 사건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인하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눈물을 삼키며, 미어지는 가슴을 안고'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앞서 지난 15일 인하대 캠퍼스에서는 1학년 여학생이 머리 부위 출혈과 함께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은 여학생이 5층짜리 학교 건물 안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3층에서 지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피의자는 같은 학교 동급생인 20대 남성 A씨다. A씨는 사건 당일 피해자가 사망하기 전까지 함께 술을 마셨다. 


인사이트인하대 홈페이지 '인하광장' 


인천지검은 A씨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고, 오늘(17일) 오후 3시 30분 인천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될 예정이다.


인하대 총학생회는 "어제(15일) 가슴 아픈 참사가 있었다"라며 "겨우 20살, 아직 꽃피우지 못한 우리의 후배이자 동기였다. 그저 떨리는 입술을 굳게 다물고 터져 나오는 울음을 가까스로 참으며 고개만을 떨굴 뿐"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렇게 어제,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겨우 20살, 누군가의 소중한 친구이자 동기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 비통하다. 정녕 이렇게 떠나보낼 수밖에 없는 것인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머릿속을 맴도는 질문과 끝없는 눈물을 삼키며 미어지는 가슴을 안고 하나뿐인 가족이자 친구 그리고 동기와 후배를 떠나보낸 이들을 위로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인하대 사건 현장 / 뉴스1


끝으로 총학생회는 "우리 곁을 떠난 그를 엄숙히 추모한다"라며 "할 수 있는 말이 이뿐이라 송구스럽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글을 마쳤다.


입장문에 대한 여론은 싸늘했다. 성폭행 가해자에 대한 언급도 없을뿐더러 정확한 상황 설명도 없었다는 지적이다.


몇몇 누리꾼은 "랩 가사 적은 줄 알았다", "시를 쓰는 것도 아니고 대학생의 억울한 죽음으로 감성팔이하냐", "대응 방법도 없다"라며 쓴소리를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