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전장연, 경찰 조사 출석 거부..."엘리베이터 없어 차별"

전장연이 경찰서 내 엘리베이터 등 장애인 시설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경찰 조사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경찰서 내 엘리베이터 등 장애인 시설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경찰 조사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혜화경찰서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경석 대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일반교통방해, 무단점유, 특수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조사 받고, 기차교통방해죄도 있다"라고 입을 열였다.


박 대표는 "조사는 받겠지만 긴급하게 혜화서 건물에 대해 변호사에게 질의를 했고 법률적 판단에 대한 근거들을 가져왔다"라며 "혜화서는 공공기관으로 장애인등편의법 및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라 엘리베이터를 설치해야 하는데 조사해 보니까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서 내 엘리베이터 미설치는 명백한 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박 대표는 "혜화서장은 장애인을 차별하는 범법자이자 차별 행위자이고 혜화서에 대해 관리 책임이 있는 김광호 서울경찰청장도 우리들에게는 법을 위반한 범법자"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서울 6개 경찰서에서 출석 요구를 해오고 있는데 엘리베이터가 설치될 때까지 조사를 받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최소한의 시설과 요건도 마련해놓지 않고 조사받으러 오라고 하는 경찰이 정말 21세기 대한민국의 공공기관이라고 말할 수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지난 4일 전장연의 지하철·도로점거 시위 등과 관련해 단체 관계자 25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