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폐지 주우며 마을청소 도맡아 하던 60대 남성, 환자 2명에 새삶 선물하고 떠났다

뇌사 판정을 받은 장영근씨가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 2명에게 신장을 기부하고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전남대병원에 장기기증을 한 장영근씨(오른쪽) / 전남대병원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환자 2명에게 새 삶을 나눠주고 별이 된 장영근 씨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4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장영근(67) 씨는 지난달 6일 광주광역시 자택 인근에서 자전거를 타다 쓰러져 응급실에 입원했다. 


입원한 장 씨는 치료를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끝내 6월 10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뇌사 판정을 받은 장 씨는 세상을 그냥 떠나지 않았다.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 2명에게 새생명을 나눠주고 하늘로 떠났다. 


장 씨는 지난 10년간 광주광역시 남구 방림동과 봉선동에서 폐지를 주우며 생활했다. 가정이 없는 장 씨는 언어 장애를 가진 친형과 그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곤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동네의 유명인사였다고 한다. 폐지 줍는 것에 그치지 않고, 마을 일대에 있는 쓰레기를 주우며 선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민들은 이런 장 씨의 소식을 듣고 안타까워했다.


장 씨 동생인 장주섭(64)씨는 "형님이 돌아가신 후 형님이 사시던 동네 편의점에 들렀는데 주민들이 형님 안부를 많이 물었다"면서 "소식을 들은 주민들이 함께 슬퍼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생 공장에서 폐지를 주워 동생 학비까지 보태줬는데 하늘나라에서만큼은 형님이 편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애도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전남대병원에는 장 씨 외에도 다른 이들에게 생명을 나눠준 8명의 귀인(貴人)이 있다. 


전남대병원 장기이식 센터 최수진나 소장(이식혈관외과 교수)은 "장기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대기자가 연간 4만 명에 이른다. 그중 사망하는 환자는 하루 6명이다"면서 "장기기증은 누군가의 끝이 아닌 누군가의 생명을 잇는 생명나눔인 만큼 이 문화가 더 확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장 씨의 선행에 감사를 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