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가장 강력한 코로나 변이 '켄타우로스' 국내 첫 발생...감염 속도 BA.5 3배

국내서 BA.2.75 일명 '켄타우로스'의 의심 환자가 첫 발생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신종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중 가장 전파력이 강하다고 알려진 'BA.2.75', 일명 '켄타우로스' 의심 환자가 국내 첫 발생했다.


1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인도에서 보고된 오미크론 세부계통 중 하나인 BA.2.75 변이의 감염사례가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환자에게서 확인됐다.


질병청은 "이 확진자는 감염 가능 기간 중 해외여행력은 없으며, 동거인과 지역사회 접촉자 가운데 추가 확진자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접촉자에 대해선 최종 노출일로부터 14일간 추적검사 예정이고,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심층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BA.2.75는 지난 5월 말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인도의 새로운 우세종으로 떠오를 만큼 전파력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까지 미국, 캐나다, 독일, 호주, 영국, 일본 등 총 15개국에서 확인됐다.


미국 아칸소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인도 내 BA.2.75의 확산 속도는 BA.5 대비 3.24배에 달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BA.2.75가 공중 보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BA.5와 같은 '우려 변이 세부 계통'으로 지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국내 전문가들은 BA.5 유행만으로도 8월 중순 하루 25만 명의 확진자 발생을 예견하고 있다.


만약 그 상황에 BA.2.75마저 국내에 상륙한다면 그 파급력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어, 일각에선 올 초 오미크론 변이 유행 당시 하루 62만 명의 정점을 찍은 것보다 더 큰 유행이 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선 BA.5 유행이 이미 본격화된 상태다. 질병청은 14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가 3만 919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한 주 전인 7일(1만 8504명)의 2.1배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