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인터넷 도박장 몰래 단속해 주세요" 신고했는데 경찰 제복 입고 찾아와 초인종 누른 경찰관

경찰이 인터넷 도박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도 미숙한 대응을 보여 혐의자들을 놓치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YouTube '연합뉴스 Yonhapnews'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한 시민이 가정집에서 인터넷 도박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는 사실을 알아내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은 신고를 받고도 미숙한 대응을 보여 혐의자들을 놓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3일 연합뉴스TV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는 며칠 전 구로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인터넷 도박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주택에는 대형 컴퓨터 모니터 4대가 연결돼 파워볼이라는 도박게임을 진행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인사이트YouTube '연합뉴스 Yonhapnews'


특히 창문은 벽돌담을 쌓아 막아놓았고 여러 대의 CCTV 모니터를 통해 주변을 실시간 감시하고 있었다.


A씨는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주변에 CCTV가 있으니 경찰차를 멀리 세우고 사복을 입고 조사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경찰은 경찰복을 입은 채로 출동한 것도 모자라, 주택의 문을 두드렸는데도 반응이 없자 그대로 발길을 돌렸다.


A씨는 "왜 사복을 안 입고 갔느냐고 말하니 그럼 어떻게 하느냐는 식으로 말하는데 답답했다"라며 "도박 사이트 운영하면서 경찰이 찾아왔는데 당연히 문을 안 열어주겠죠"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인사이트YouTube '연합뉴스 Yonhapnews'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에게 사과했다"라며 "앞으로 직원들 교육을 잘해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도박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종결 처리했지만, 나중에 신고자의 사진을 보니 도박 사이트가 운영되는 것으로 보여 재수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조사에서는 사복을 입고 불시에 찾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YouTube '연합뉴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