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사람 잘못 건드렸다"...이근, 한국인 3명 실명 언급하며 분노 표출

해군특수전전단출신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한국인 3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인사이트이근 전 대위 / YouTube 'tagesschau'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전 대위가 한국인 3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13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지사항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근은 "일부 한국인이 의용군 정규군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해 처음엔 같은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게 생각했다"며 말을 꺼냈다.


그는 "그러나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한국인 A씨가 저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다른 한국인들은 약자에게 사기를 쳤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ROKSEAL'


이근은 "한국인 의용군 A와 B씨는 정신 질환 약을 먹고 있는 C씨와 다른 의용군 자격 미달자들을 앞에 내세워 우크라이나에서 구호활동 중인 송솔나무 씨를 살인 미수자로 만들고 돈을 뜯었다"고 했다.


또 이들은 송솔나무씨를 협박했던 날에 그분의 봉사 물품 창고 위치를 러시아 쪽에 넘겼다고 주장했다.


이근은 "A씨는 육군 보병 장교 출신으로, 장교 선배로서 매우 실망했다. C씨는 가세연에 제보하고 손을 잡았다고 한다"고도 했다.


그는 "사람을 잘못 건드렸다"며 증거 자료를 경찰에게 다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okseal'


앞서 지난 3월 이근은 국제 의용군 참전을 위해 로건과 함께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해 전쟁에 참여했다.


그러자 A씨는 지난 5월 "이근과 로건은 군대에 카메라에 달고 왔다" 등의 주장을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이에 이근 측은 A씨의 실명을 언급하며 "우크라이나에서는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는데 한국 사람들끼리 이러는 게 정말 역겹다"며 법적 대응을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