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尹 대통령 "'화이트 해커' 10만 인재 양성할 것...하이브리드전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사이버안보는 국가안보의 핵심이라며 '화이트 해커' 10만 명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사이버안보는 국가안보의 핵심이라며 '화이트 해커' 10만 명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경기 성남시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서 열린 '제11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정보보호의 날 행사에 참여한 건 역대 대통령 중 최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식 축사를 통해 정보보호 종사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사이버안보 강화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기념식은 '튼튼한 사이버안보, 안전한 디지털 강국'을 주제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세계적인 사이버 위협 증가에 대응해 민간과 공공이 긴밀히 협력하는 사이버안보 대응체계를 공고히 하겠다"며 사이버안보 강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 방향을 밝혔다.


그는 "하이브리드전(戰)으로 변모하는 전쟁의 양상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 전력과 기술을 고도화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군 전문 분야 복무와 전역 후 취업과 창업을 연계하는 '사이버 탈피오트'와 국가 비상 상황에서 민·관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사이버 예비군'도 창설하겠다고 했다.


이어 "대학·대학원의 사이버 전공 과정을 확대하고, 최정예 개발인력과 화이트 해커 육성체계를 통해 10만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사이버 인력양성 간담회에도 참석해 "(정보보호의 날) 기념행사가 얼마나 중요한지, 제가 아무리 무식해도 느끼기 때문에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했다"며 "미래 사이버안보 책임질 여러분들 만나게 돼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