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코로나 확진자 폭증하자 윤석열 대통령, 백신 4차 접종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주사를 접종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주사를 접종했다.


지난해 12월 3차 접종을 한 데 이어 이번에는 4차 접종을 실시했다.


13일 오후 4시 윤 대통령은 서울 중구 보건소를 찾아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4차 접종을 마친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의 많은 동참을 호소한다"라고 말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윤 대통령은 "백신을 접종한다고 해도 돌파 감염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질병이 심하게 악화하거나 사망에 이르는 위험을 낮춰준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충분한 양의 치료제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일일 신규 확진자는 최근 크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어제(12일)는 63일 만에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확진자는 4만 266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