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자기만 편하게 내리려고 옆 차 운전석에 '초밀착 주차'한 역대급 주차 빌런

옆 차와 밀착 주차를 한 한 운전자의 비매너 주차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옆 차와 밀착 주차를 한 한 운전자의 비매너 주차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것이 사람이 한 주차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차를 타기 위해 주차장으로 내려갔다가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했다.


옆 차량이 자신의 운전석과 지나치게 차량을 밀착 주차해 문조차 열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두 차량의 간격은 한 뼘이 채 안 되어 보였다.


하지만 그를 더 분노하게 만든 것은 옆 차량에 부착되어 있던 문콕방지 도어가드였다.


A씨는 "자기도 (비매너 주차라는 것을) 알았다는 거다. 그러면서 자기 차는 보호하고 싶었던, 오직 본인과 본인 차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사람이다"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실제로 옆 차량의 운전석은 주차장 기둥과 꽤나 여유가 있는 모습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이기적이네", "근데 저렇게 주차는 어떻게 한거지", "이런건 역으로 갚아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